수박양의 일상 스케치북

 

 

작년 이맘때 시부모님과 함께 남원에 다녀왔었다.

도담이 방학인데 어디를 데려가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찾은 곳이 춘향 테마파크였다.

그런데 하필이면 월요일 ㅠㅠ

체험활동이나 다른 행사는 모두 쉰다했다.

그래도 다행히 걸어다니며 구경은 할 수 있었다.

 

 

 

 

 

도담이가 한참동안 유심히 관찰했던 가마...

옆에 장작도 있고 실제 그을린 자국도 있는 걸 보니

정말로 여기서 도자기나 그릇을 구워내는 모양이었다.

지나면서 도자기 체험장 같은 곳도 본 것 같다.

쉬는 날이 아니었다면 도담이도 멋진 그릇 하나 만들 수 있었을텐데... 아쉽~~

 

 

 

춘향이에서 빠질 수 없는 그네^^

할아버지와 함께 그네를 타면서 더워서 줄줄 흐르던 땀을 잠시 식힐 수 있었다.

 

 

 

 

테마파크 곳곳에는 춘향전과 관련된 조형물들이 잘 만들어져 있어서

사진 찍기에도 참 좋았다.

 

월요일인데다 무척 더워서 사람들이 거의 없었던 기억이 난다. ^^;;

걸어다니며 구경을 해야하기에 선선할 때 가면 더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춘향테마파크만 둘러보고 가기엔 너무 아쉬워서 광한루에도 들렀다.

그나마 이곳에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는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이 잉어였다.

거짓말 조금 보태서 우리 도담이만한 잉어들을 보려고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잉어에게 먹이를 주고 있었다.

물론 우리 도담이도 ㅋㅋㅋ

 

 

 

 

광한루에서 주차장으로 가는 길에는 기념품 가게들이 줄지어 있었다.

여기서 도담이는 장난감 말을 하나 장만했다.

내가 도담이 만할 때 가지고 놀았던 것 같은데 아직도 저런게 나오는구나...

세월이 흐르면서 디자인만 조금 고급스럽게 바뀐듯^^

 

올해부터는 도담이가 초등학생이라 방학도 더 길어졌다.

입학하고 처음 맞이하는 방학을 도담이가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른다.

학교생활이 만만치 않았던게지^^;;

기다린만큼 신나고 즐거운 여름 방학이 되어야할텐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연한수박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